청와대, “법무부 장관 내정된 추미애, 소외계층 권익보호 법조인 '강한판사' 평가”

“사법개혁을 완수하고, 공정과 정의의 법치국가 확립에 크게 기여할 것 기대”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2/05 [16:16]

청와대, “법무부 장관 내정된 추미애, 소외계층 권익보호 법조인 '강한판사' 평가”

“사법개혁을 완수하고, 공정과 정의의 법치국가 확립에 크게 기여할 것 기대”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12/05 [16:16]

▲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추미애의원실 앞에서 소감을 밝히기위해 자리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5일 브리핑에서 “법무부 장관 내정자 발표 관련”해 밝혔다.

 

고민정 대변인은 “법무부 장관에 내정된 추미애 의원은 소외계층의 권익 보호를 위해 법조인이 되었고, 국민 중심의 판결이라는 철학을 지켜온 소신 강한 판사로 평가받았다”고 덧붙였다.

 

정계 입문 후에는 헌정 사상 최초의 지역구 5선 여성 국회의원으로 활동하며 뛰어난 정치력을 발휘해 왔다.

 

판사·국회의원으로서 쌓아온 법률적 전문성과 정치력, 그리고 그간 추미애 내정자가 보여준 강한 소신과 개혁성은 국민들이 희망하는 사법개혁을 완수하고, 공정과 정의의 법치국가 확립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지창욱, 명동 을지로 도심 ‘힙 폭발’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