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법이 있다, 검찰은 정치는 하지 말기 바란다”

“혹 개혁 맞선 검찰의 정치행위가 아닌지 묻고있는 국민들이 많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2/05 [09:38]

이재정, “법이 있다, 검찰은 정치는 하지 말기 바란다”

“혹 개혁 맞선 검찰의 정치행위가 아닌지 묻고있는 국민들이 많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12/05 [09:38]

▲ 검찰이 청와대 압수수색에 나선 4일 청와대 연풍문 앞에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4일 오전 현안 브리핑에서 “청와대 압수수색 관련”해 밝혔다.

 

이재정 대변인은 “오늘(4일) 아침, 검찰이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면서 “검찰 수사를 받다가 숨진 전 특감반원 유류품에 대한 이례적인 압수수색에 연달은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에 우려가 많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하여 확보하고자 하는 자료들은 지난해 김태우 전 수사관 관련 사건 당시, 이미 청와대가 자료 일체를 제공하여 검찰이 확보하고 있는 것들이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 대변인은 “숨진 특감반원의 유류품 압수수색에 연이은 오늘의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 혹 개혁에 맞선 검찰의 정치행위가 아닌지 묻고 있는 국민들이 많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재정 대변인은 “법이 있다”면서 “지켜보는 국민들이 있다”라며 “검찰은 정치는 하지 말기 바란다”고 강조하며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