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민생 내팽개친 ‘민폐단식’ 황교안, 더 이상 국민들 한숨짓게 하지말라”

“황 대표의 남루한 ‘명분’에 동의해줄 국민이 몇 명이나 될지 의문이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1/20 [18:02]

이재정, “민생 내팽개친 ‘민폐단식’ 황교안, 더 이상 국민들 한숨짓게 하지말라”

“황 대표의 남루한 ‘명분’에 동의해줄 국민이 몇 명이나 될지 의문이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11/20 [18:02]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밤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계단앞에 설치된 천막에서 총체적 국정실패 규탄을 위한 무기한 단식 투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20일 오전 현안 브리핑에서 “민생 내팽개치고 ‘민폐단식’하겠다는 황교안, 더 이상 국민들 한숨짓게 하지 말라”고 밝혔다.

 

이재정 대변인은 “황교안 대표가 오늘 오후부터 돌연 단식에 들어간다고 한다”면서 “‘국정실패’에 대한 항의 차원이라고 한다”라며 “황 대표의 남루한 ‘명분’에 동의해줄 국민이 몇 명이나 될지 의문이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황 대표의 단식은 떼쓰기, 국회 보이콧, 웰빙 단식 등만 경험한 정치 초보의 ‘뭐라도 해야 할 것 같은’ 조바심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말했다.

 

최근 황교안 대표는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 ‘생명력 읽은 좀비 같은 존재’라는 뼈아픈 돌직구를 맞았다. 그럼에도 황 대표는 ‘총선에서 진다면 사퇴하겠다’ 발언해 ‘배고프면 밥 먹겠다는 말’과 뭐가 다르냐며 조롱을 들었고, 어제 있었던 ‘자유한국당 청년 정책 비전 발표회’에서 청년들로부터 “노땅 정당” “박찬주 영입하며 지지 바라나” 등의 날선 비판을 들은 바 있다.

 

이에 이 대변인은 “민생 내팽개치고 ‘민폐단식’하겠다는 황교안, 더 이상 국민들 한숨짓게 할 때가 아니다”면서 “아직 모르겠는가”라며 날을 세웠다.

 

이 대변인은 “정작 민생을 가로막고 있는 것은 황 대표와 자유한국당의 ‘발목잡기’ 이다”면서 “국민이 부여한 입법권을 정쟁에만 사용하니, 어린이 안전 관련 법안도, 고위층의 부패를 막을 공수처 법안도, 52시간제 보완 법안도 통과되지 못하고 있다”라며 “‘국회는 무엇하냐’국민적 아우성이 자유한국당을 향하는 이유다”고 밝혔다.

 

이재정 대변인은 “황 대표의 단식은 명분이 없음을 넘어 민폐다”면서 “무엇이라도 해야겠다면, 20대 국회의 남은 성과를 위해 협조하라”며 “국민과 민심은 이벤트 현장이 아니라, 바로 이 곳 국회 논의의 장에 있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