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일전자 미쓰리' 대망의 최종회 D-DAY

‘악바리’ 청일전자, TM전자와 정면승부 예고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19/11/14 [14:36]

'청일전자 미쓰리' 대망의 최종회 D-DAY

‘악바리’ 청일전자, TM전자와 정면승부 예고

박보미 기자 | 입력 : 2019/11/14 [14:36]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청일전자가 최후의 반격을 시작한다.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연출 한동화, 극본 박정화,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로고스 필름) 측은 16회 방송을 앞둔 14일, TM전자의 선제공격에 맞선 유진욱(김상경 분) 부장, 최영자(백지원 분) 반장, 명인호(김기남 분) 대리의 출격을 포착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지난 방송에서는 TM전자의 공격에도 굴하지 않고 직진하는 청일전자의 모습이 그려졌다. 홈쇼핑 판매에서 첫 방송부터 완판을 기록한 것에 이어, 신제품 출시 준비로 청소기 사업에 박차를 가했다. 하지만 그들을 막아 세우는 건 역시나 TM전자. 계획보다 앞서 청소기 신제품을 출시한 TM전자의 행보에 청일전자는 또 한 차례의 위기를 맞게 됐다.

 

그런 가운데 청일전자가 TM전자와 정면승부에 나선다. 공개된 사진 속 ‘열혈’ 영업 모드를 장착한 유진욱 부장과 바이어의 만남이 눈길을 끈다. 청일전자의 품질과 기술력에 대한 확신이 그의 강렬한 눈빛만으로도 전해진다. 공장과 사무실을 벗어나 거리로 나선 최영자 반장과 명인호 대리의 고객 유치 현장에는 활력이 넘친다. 최반장은 특유의 친근하고 싹싹한 미소를 발산하며 예비 고객들의 마음을 끌어당긴다. 청소기를 시연하는 명대리와 전단지를 돌리는 박인혜(유인혜) 사원의 의기투합도 믿음을 더한다. 마치 이선심(이혜리 분) 대표가 그랬던 것처럼, 진심을 다해 온몸으로 부딪히는 청일전자 패밀리의 ‘필살기’가 막판 뒤집기를 이뤄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늘(14일) 방송되는 ‘청일전자 미쓰리’ 최종회에서는 천천히, 그리고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는 청일전자의 마지막 반란이 그려진다. 폭풍 같은 위기와 벼랑 끝에 섰던 숱한 순간들을 지나온 청일전자 패밀리가 어떤 변화와 성장으로 따뜻한 감동을 선사할지 기대가 쏠린다. ‘청일전자 미쓰리’ 제작진은 “오늘(14일) 방송되는 최종회를 통해 다윗과 골리앗 같았던 청일전자와 TM전자의 최후가 그려질 것”이라며 “마지막까지 뜨거운 열정과 의지를 불태우는 청일전자 패밀리의 막판 활약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청일전자 미쓰리’ 최종회는 오늘(14일) 밤 9시 30분 tvN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tvN>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