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갈수록 눈물 나는 슬픈 복수극

디테일 장인답게 가슴 먹먹한 감정 연기로 안방극장을 뭉클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19/10/31 [09:14]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갈수록 눈물 나는 슬픈 복수극

디테일 장인답게 가슴 먹먹한 감정 연기로 안방극장을 뭉클

박보미 기자 | 입력 : 2019/10/31 [09:14]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가 디테일 장인답게 가슴 먹먹한 감정 연기로 안방극장을 뭉클하게 했다.

 

김선아가 연기하는 제니장은 지난 30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연출 박형기/ 극본 허선희/ 제작 더스토리웍스)에서 자신을 위해 거리를 두는 위정혁(김태훈 분)의 진심을 모른 채 아파 했다.

 

제니장과 정혁은 단단한 믿음으로 사랑 없는 결혼을 했다. 정혁의 어머니 김여옥(장미희 분)을 무너뜨려야 하는 제니장, 동성 연인과의 사랑을 지키기 위해 제니장과 결혼한 정혁 두 사람은 따뜻한 연대 의식이 존재했다.

 

정혁이 제니장의 정체를 알았지만 변한 것은 없었다. 정혁은 제니장을 지지했고 자신이 모든 것을 알고 있다는 사실도 숨겼다.

 

그리고 제니장에게 애써 모진 말을 했다. 자신에 대한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 때문에 행여나 복수를 멈출까 걱정하는 깊은 배려했다. 어머니 여옥에 대한 제니장의 복수가 성공하길, 그래서 제니장이 더 이상 아픈 과거에서 벗어나 제자리를 찾길 바라는 진심이었다.

 

제니장은 정혁의 따뜻한 배려를 모른 채 상처를 입었다. 김선아는 제니장의 흔들리는 눈빛에 금방이라도 떨어질 것 같은 눈물을 담았다. 눈물을 머금은 김선아의 얼굴엔 숨길 수 없는 마음의 상처가 가득했다.

 

정혁에 대한 애틋한 마음과 믿음을 갖고 있었던 제니장의 충격과 슬픈 처지는 안타까움을 안겼다. 김선아는 차가운 듯 보이나 한없이 따뜻하고 여린 제니장의 복합적인 감정을 치밀하게 표현했다.

 

카리스마 뒤에 숨겨둔 인간미와 복수를 펼치면서도 주변 사람들을 챙기는 믿음직스러운 면모를 자유자재로 전달한다.

 

김선아는 그 어떤 전략을 내세우더라도 제니장을 믿을 수 있게 설득력 있는 연기를 펼친다. 캐릭터의 당위성을 탄탄하게 구축한 것도 섬세한 연기력을 갖춘 김선아이기 때문에 가능했다.

 

김선아는 이 드라마에서 극과 극의 매력을 오가며 쉴 새 없이 쏟아지는 반전을 수긍 가능하게 만든다. ‘디테일한 연기’의 장인인 김선아. 김선아가 제니장의 눈물 나는 처지로 시청자들을 울리고 있다.

 

<사진- ‘시크릿 부티크’ 방송화면 캡처 >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