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패스트트랙 관련 수사, 지금은 검찰의 결단이 필요한 때다”

“그 첫걸음이 바로 한국당에 대한 신속한 수사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0/16 [15:19]

이재정, “패스트트랙 관련 수사, 지금은 검찰의 결단이 필요한 때다”

“그 첫걸음이 바로 한국당에 대한 신속한 수사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10/16 [15:19]

▲ 더불어민주당 법률위원장인 송기헌 의원과 이재정 대변인 등 민주당 관계자들이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국회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을 막기 위해 의안과와 회의장을 점거하는 등 물리력을 행사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의원 19명에 대한 국회법 위반 및 특수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고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6일 오전 현안 브리핑에서 “패스트트랙 관련 수사, 지금은 검찰의 결단이 필요한 때다”고 밝혔다.


이재정 대변인은 “지난 4월 국회에서 벌어진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과 관련해 최근 검찰에서 더불어민주당 당직자 6명, 보좌진 6명 등 총 12명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 출석을 요구했다”면서 “소환 통보를 받은 당직자와 보좌진 대부분은 이미 자진 출석해 10시간이 넘는 고강도 검찰 조사를 받았다”라며 “패스트트랙 관련 검찰 조사가 한국당의 조사는 뒤로 미뤄둔 채, 우리 당만 먼저 수사한 뒤, 그에 맞게 한국당을 끼워 맞추려하는 거 아닌가라는 의심이 드는 대목이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검찰을 향해 ‘패스트트랙 수사, 검찰 함부로 손대지 말라’라고 겁박하더니, 소속 의원들에게는 ‘수사 기관에 출석하지 말라’는 지침까지 내렸다고 한다”면서 “이런 상황이라면 검찰은 수사 대상에 올라있는 한국당 의원 및 당직자, 보좌진 등에게 체포영장을 발부해 강제수사라도 나서야 한다”고 강력히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 대변인은 “국민들은 한국당의 공수처 도입 반대와 검찰의 패스트트랙 봐주기 수사가 상호 연관이 있다는 의심을 품고 있다”면서 “더불어민주당은 이 의심에 동의하지 않는다”라며 “다만 검찰은 항간에 떠도는 이 의혹을 불식시키기 위한 노력을 해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또한 이재정 대변인은 “그 첫걸음이 바로 한국당에 대한 신속한 수사다”면서 “한국당이 소환에 응하지 않는다고 넋 놓고 있고, 소환에 응하는 우리 당 관계자만 피의자 신분으로 고강도 조사를 계속 진행한다면 어느 누가 검찰의 수사가 정당하다 말하겠는가”라며 “이제라도 검찰은 결단해야한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