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한양도성문화제, 10월 12일~13일 한양도성 일원에서 열려

한양도성, 역사-자연-사람을 잇다… 끊어진 서울성곽 단절구간 잇기 축제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19/10/08 [09:00]

제7회 한양도성문화제, 10월 12일~13일 한양도성 일원에서 열려

한양도성, 역사-자연-사람을 잇다… 끊어진 서울성곽 단절구간 잇기 축제

박연파 기자 | 입력 : 2019/10/08 [09:00]

▲ 한양도성 중 백악구간 ©사진제공: 한양도성문화제추진위원회 




[사건의내막 / 박연파 기자] = 서울특별시(시장 박원순)가 12일(토)부터 13일(일)까지 제7회 한양도성문화제를 흥인지문공원과 낙산공원을 중심으로 한양도성 일원에서 개최한다.

2013년에 시작되어 올해로 7회째를 맞이한 한양도성문화제는 ‘도성! 역사-자연-사람을 잇다’를 주제로, 18.6km를 따라 걸으면서 도성이 품고 있는 다양한 이야기들을 직접 체험할 수 있어 가족과 연인, 친구와 함께 방문하기에 좋다.

한양도성문화제의 대표 프로그램은 순성(巡城)이다. 올해는 순성객들을 위한 특별한 프로그램인 미션순성(웰컴 투 한양도성)이 전 구간에서 진행되며, 총 15개 지점에서 운영된다. 운영은 한양도성 시민순성관이 담당한다.

순성(巡城)은 조선시대 도성을 안팎으로 걸으며, 주변의 경치를 즐겼던 도성사람들의 풍습인 ‘순성(巡城)’에서 유래한 것으로 일제강점기까지 이어졌다.

한양도성을 모니터링하고 보존·관리 활동에 참여하는 자원봉사자인 ‘시민순성관’은 미션순성에 참여하여 각 지점을 직접 운영하고, 흥인지문공원에서 진행되는 ‘제3회 한양도성 시민순성관 사진전’을 주관한다.

미션순성은 도성 곳곳에 숨어있는 이야기들을 살린 것으로, 인왕구간을 지나는 순성객은 인왕산 호랑이를 이겨야만(인왕산 호랑이와 한 판!) 통과할 수 있다. 숭례문과 흥인지문에서 ‘도성 수문장과 한 컷’을, 백악구간을 지날 때는 부험을 소지한 사람만 이 구간을 지날 수 있다. 3개 이상의 미션을 완료하면, 한정 수량으로 제작된 기념품을 받을 수 있다(부험, 符驗: 조선시대 밤에 성문을 드나들 때 사용하던 둥근 모양의 목제 패로 세종 때 처음으로 제작되어 사용하기 시작했다).

순성 프로그램 중 ‘하루에 걷는 600년 서울, 순성놀이’는 18.627km의 한양도성을 해설과 함께 걸으며 600년의 역사문화의 가치와 의미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현재 700명의 참가자 모집을 마쳤다. 출발은 서울역사박물관 광장에서 한다.

또한 10월 12일 토요일 저녁 6시부터 낙산공원 놀이마당에서는 한양도성 역사토크쇼 ‘600년 서울, 그 곳’과 ‘한양도성 30초 영상제’가 진행된다. 토크쇼 시작 전, 공모전에 입상한 수상작을 무대에서 상영하는데, 수상작은 ‘한양도성 열 세 가지 이야기’라는 전시 프로그램으로 낙산공원 바깥 성벽에서도 감상할 수 있다.

역사토크쇼 오프닝 공연으로는 가야금 싱어송라이터 이정표의 무대가 진행된다. 토크쇼에서는 최원정 KBS 아나운서의 사회로 역사학자 전우용, 구가도시건축대표 조정구,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가 출연하여 600년 동안 품어온 도성 안팎의 이야기를 풀어낼 예정이다. 한양도성의 이야기가 끝나고 나면 가을밤 한양도성과 어울리는 4인조 밴드 ‘브로콜리너마저’의 공연이 기다리고 있다.

한편 시민들이 참여하여 함께 만들어나가는 축제인 올해 문화제에서 주목할 만한 프로그램으로는 시민기획단 ‘도성친구들’이 기획한 ‘단절구간 잇기 프로젝트’로, 남산구간의 끊어진 도성을 빛으로 잇는 행사이다.

‘도성 사람들: 왔노라, 달았노라, 이었노라’라는 행사명으로 진행되는 ‘잇기 프로젝트’는 한양도성이 단절되었음(과거)을 알고, 잇기에 동참(현재)하고, 이어졌음을 기억(미래)하여 과거, 현재, 미래를 잇는다는 의미를 살린 프로그램이다. 운영장소는 남산구간(남산공원 이용안내센터∼N서울타워 진입지점)에서 진행된다.

이창근 한양도성문화제추진위원회 위원은 “서울성곽 사대문과 사소문이 성벽으로 연결된 한양도성은 우리의 삶과 정신이 담긴 문화유산”이라며 “한양도성문화제는 오늘날 역사, 자연, 사람을 잇는 문화매개체”라고 말했다. 이어 “주 무대인 낙산구간과 흥인지문을 중심으로 한양도성 전역에서 진행되는 체험프로그램으로 특별한 주말 나들이 코스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10월 12일(토)~13일(일) 진행되는 제7회 한양도성문화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한양도성문화제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궁금한 사항은 제7회 한양도성문화제 운영사무국으로 문의하면 된다.

축제개요

·명칭: 제7회 한양도성문화제
·일시: 2019.10.12.(토)~13.(일)
·장소: 한양도성 일원(주무대 : 흥인지문공원, 낙산공원)
하루에 걷는 600년 서울, 순성놀이(출발장소 : 서울역사박물관 광장)
·주최: 서울특별시
·주관: 한양도성문화제추진위원회
·주요 프로그램
- 하루에 걷는 600년 서울, 순성놀이
- 미션 순성 ‘웰컴 투 한양도성’
- 역사토크쇼 ‘600년 서울, 그곳’
- 단절구간 도성 잇기 프로젝트
- 한양도성 30초 영상제
·문의: 한양도성문화제 운영사무국

 

 
한양도성문화제는 서울특별시가 2013년부터 개최하는 축제이다. 한양도성문화제추진위원회는 민간전문가, 한양도성 관련 기관, 단체의 협의체로 한양도성문화제를 주관하고 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