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여행박사, 호주 뉴질랜드 남북섬 12일 패키지 상품 출시

골드코스트 헬기투어, 모래썰매, 온천욕 등 다양한 체험투어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19/10/02 [15:06]

NHN여행박사, 호주 뉴질랜드 남북섬 12일 패키지 상품 출시

골드코스트 헬기투어, 모래썰매, 온천욕 등 다양한 체험투어

박연파 기자 | 입력 : 2019/10/02 [15:06]

▲ 호주 시드니 전경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박연파 기자] = 종합여행사 NHN여행박사(대표 박임석)가 12일간 호주 핵심 코스와 뉴질랜드 남북섬을 여행하는 패키지 상품을 출시했다.

인천공항에서 호주까지 직항으로 약 10시간 오랜 시간 들여 오가는 만큼 호주와 뉴질랜드를 제대로 즐길 수 있도록 기획했다. 일정은 총 12일이다. 휴양 도시 브리즈번에서 시작해 멋진 해안을 자랑하는 골드코스트와 호주 대표 도시인 시드니를 둘러보고, 항공을 이용해 뉴질랜드로 건너가 웅장한 원시림과 만년설을 조망한다.

인천공항에서 대한항공 브리즈번 직항으로 편리하게 이동하고, 일정 중 국내선 3회 탑승으로 이동 시간을 단축하여 보다 여유로운 일정을 제공한다.

‘호주+뉴질랜드 12일 패키지’ 상품의 핵심은 풍성한 체험투어다. 액티비티의 천국인 호주에서는 다양한 열대 과일을 맛볼 수 있는 농장 투어에서부터 골드코스트의 끝없이 펼쳐진 해안 전경을 감상할 수 있는 헬기투어, 시드니 포트스테판에서 타는 익사이팅한 모래썰매와 바다를 누비며 운이 좋다면 야생 돌고래까지 관찰할 수 있는 돌핀 크루즈도 탑승한다.

뉴질랜드는 자연 그대로를 즐기는 에코투어 중심이다. 뉴질랜드 남섬에 있는 밀포드 사운드는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에 등록된 피오르 지형으로 바다에 솟아 오른 거대한 봉우리와 거칠게 쏟아지는 폭포, 푸른빛의 빙하가 신비로운 풍경을 자아낸다. 화산지대인 북섬에서는 노천탕인 폴리네시안 풀에서 로토루아 호수를 바라보며 온천욕을 즐길 수 있으며, 와이토모 동굴에서는 밤하늘의 별처럼 반짝이는 반딧불이를 만날 수 있다.

호주 관광은 물론 뉴질랜드까지 완전 정복하고 오는 여행박사의 ‘호주+뉴질랜드 남북섬 12일 패키지’ 상품은 289만9000원부터 판매된다. 대한항공을 이용하며, 전 일정 호텔 숙박, 일정상의 관광지 입장료를 포함한 가격이다. 자세한 상품 일정은 NHN여행박사 홈페이지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NHN여행박사는 2000년 8월 일본전문여행사로 설립, 우리나라 최초로 밤에 출발하는 ‘일본 도쿄 부엉이 여행’ 등 히트 상품을 선보이며 업계의 주목을 받았으며, 현재는 일본 외에도 중국, 동남아, 유럽, 남태평양, 아메리카 등 전 세계로 영역을 넓혀 종합여행사로 성장해 나가고 있다. 2018년에는 NHN에 인수되면서 종합여행사로 경쟁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으며, 2019년 NHN여행박사로 사명을 변경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