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식, “화이트리스트 명단제외 그 책임 고스란히 아베정권 돌아가게 될것”

“아베 정권, 스스로 몰락의 길 자초할 지도 모를 어리석은 결정하지 않기 대한민국 집권 여당의 이름으로 엄중히 요구”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8/02 [10:19]

이해식, “화이트리스트 명단제외 그 책임 고스란히 아베정권 돌아가게 될것”

“아베 정권, 스스로 몰락의 길 자초할 지도 모를 어리석은 결정하지 않기 대한민국 집권 여당의 이름으로 엄중히 요구”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08/02 [10:19]

▲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이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일 오후 현안 브리핑에서 “아베 정권은 스스로 몰락의 길을 자초할 지도 모를 어리석은 결정을 하지 않기를 대한민국 집권 여당의 이름으로 엄중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해식 대변인은 “오늘(1일) 방콕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성과 없이 끝났다”면서 “국회 방일단의 니카이 도시히로 일본 자민당 간사장 면담도 불발에 그쳤다”라며 “어제, 일본측은 면담 직전 일방적으로 일정을 연기했고, 오늘은 결국 이렇다 할 해명도 없이 취소 통보를 했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대한민국 국회 대표단이 일본 집권당에 의해 전 국민이 보는 앞에서 공개적으로 문전박대를 당했다”면서 “외교적 결례가 아니다”라며 “역사에 기록될 참사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 대변인은 “국회 대표단에 대한 자민당의 망동은 후과를 톡톡히 치를 것이다”면서 “만약 자민당과 아베정권이 한 걸음 더 나아가 그동안의 억지 주장에 근거해 대한민국을 백색국가 명단에서 제외한다면 한일관계는 돌이킬 수 없는 파탄 지경에 이를 것이라는 것을 경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이 대변인은 “대한민국은 일본 식민지가 아니다”면서 “온갖 살인적인 공해산업과 반인권적 노동집약적 산업이 이전돼 국민들이 피와 눈물을 쏟으며 야만적인 국제 분업에 봉사하는 그런 나라는 더 더욱 아니다”라며 “일본이 과거 침략의 역사와 한국전쟁의 특수를 딛고 쌓아올린 기술 우위를 이용해 대한민국의 목을 죄는 일을 자행한다면 더 이상 일본은 우리에게 있어 선린우호의 대상이 될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 대변인은 “국제무역질서를 해치면서까지 대한민국 경제를 망가뜨리려는 아베 정권의 속셈을 모르는 바 아니다”면서 “그러나 분명한 것은 아베정권의 의도대로 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란 사실이다”라며 “아베 정권이 대한민국을 화이트리스트 명단에서 제외한다면 일본이 입을 경제적 타격 또한 만만치 않을 것이고 그 책임은 고스란히 아베정권에게 돌아가게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아베 정권은 일본 내 양심적인 기업인과 지식인의 말에 귀 기울여야 한다”면서 “국제적 가치 사슬에 의해 피해를 입게 될 전 세계 IT업계의 우려에도 겸허하게 대응해야 한다”라며 “아베 정권은 스스로 몰락의 길을 자초할 지도 모를 어리석은 결정을 하지 않기를 대한민국 집권 여당의 이름으로 엄중히 요구한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