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션한 남편’ 김경식 “홍록기, 쌍꺼풀 수술한 거 아닌가

폭로열전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19/07/16 [11:05]

‘신션한 남편’ 김경식 “홍록기, 쌍꺼풀 수술한 거 아닌가

폭로열전

박보미 기자 | 입력 : 2019/07/16 [11:05]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신션한 남편’ 홍록기 이동우 김경식, 절친들의 유쾌한 폭로전이 시작된다.

 

스카이드라마(skyDrama) 예능 ‘신션한 남편’은 스타부부들의 일상을 속속들이 파헤치며, 그 안에서 아내들이 원하는 이상적인 남편을 만들어주는 ‘좋은 남편 코디 프로젝트’다. 철부지 남편들과 복장 터지는 아내들의 리얼한 일상이 공감을 자아낸다는 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그중 홍록기는 ‘신션한 남편’을 통해 결혼 7년 만에 얻은 아들 루안을 공개해 큰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홍록기는 유별난 아들 사랑으로 ‘신션한 남편’ 대표 아들 바보로 통한다. 쉰파파 홍록기를 사로잡은 루안의 사랑스러움은 시청자 마음까지 저격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이런 가운데 귀염둥이 루안의 돌발행동이 홍록기의 30년 지기 친구 이동우, 김경식을 크게 당황하게 만들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날 이동우와 김경식은 오랜만에 홍록기 집에 방문했다. 과거 틴틴파이브로 함께 활동하며 1990년대 전성기를 누렸던 이들이 다시 뭉친 것이다.

 

이야기꽃을 피우던 이들은 홍록기 아들 루안을 위해 자장가를 불러주기 시작했다고. 재즈 가수로 활동 중인 명품 보컬 이동우의 솔로 파트가 시작되자 루안은 그를 바라보며 노래를 감상했다. 훈훈한 분위기도 잠시, 노래를 듣던 루안이 갑자기 토를 했고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다는 전언이다. 당황한 홍록기, 자신의 노래 때문이냐며 의기소침해진 이동우, 이들을 놀리며 폭소한 김경식까지. 절친들이 민망해진 분위기를 잘 마무리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한편 이날 홍록기, 이동우, 김경식은 절친답게 농담 반 진담 반 유쾌한 폭로전을 이어가 웃음을 자아냈다고. 루안의 얼굴이 엄마, 아빠 중 누구를 닮았는지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김경식이 “앞트임 했잖아? 쌍꺼풀 했잖아?”라고 갑작스럽게 홍록기를 저격한 것. 깜짝 놀랄 김경식의 발언에 홍록기 아내 김아린은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재치와 입담, 폭로와 민망함이 이어졌던 절친들의 유쾌한 만남은 7월 16일 화요일 밤 9시 방송되는 스카이드라마(skyDrama) ‘신션한 남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스카이드라마(skyDrama) ‘신션한 남편’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