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6월 고용 통계표, 정부는 통계숫자 착시로 국민 우롱마라”

고용 회복 흐름을 보인다는 6월 고용 통계표, 통계 착시 이용한 정부의 국민 우롱이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7/12 [10:38]

민경욱, “6월 고용 통계표, 정부는 통계숫자 착시로 국민 우롱마라”

고용 회복 흐름을 보인다는 6월 고용 통계표, 통계 착시 이용한 정부의 국민 우롱이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07/12 [10:38]

▲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이 1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2019년 6월 고용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지난달 15~64세 고용률은 67.2%로 전년동월대비 0.2%p 상승했고 실업률은 4.0%로 전년동월대비 0.3%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1일 논평에서 “고용 회복 흐름을 보인다는 6월 고용 통계표, 정부는 통계 숫자 착시로 국민을 우롱하지 마라”고 밝혔다.

민경욱 대변인은 “어제 통계청은 6월 고용 동향을 발표하면서, 취업자 수가 1년 전보다 28만1,000명 늘어났다며 고용회복 흐름이 지속되고 있다고 자화자찬했다”면서 하지만 이는 “통계 착시를 이용한 정부의 국민 우롱이다”고 덧붙였다.

 

민 대변인은 “정부가 반색하며 환영한 취업자 수는 세금으로 만든 노인 일자리이자 단기, 임시직 일자리였다”면서  “대한민국 경제의 주축이 되는 30∼40대와 청년들은 여전히 일자리를 찾지 못해 안타까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민 대변인은 “실제 정부가 발표한 통계표 숫자를 보면 30∼40대 취업자는 계속 하향세고, 15~29세 청년실업률은 전년대비 1.4%p나 급등했으며, 대신 60세 이상 취업자는 37만여 명이나 늘었다”며 “그런데도 정부는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숫자만 골라 해석하면서 좋은 뜻이라고 포장하기에 급급하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또한 민 대변인은 “문 정부가 추진 중인 소득주도성장은 이미 실패로 판명 났다”면서 “노동과 자본을 대척점에 놓고, 경제 논리보다 정치 논리로 만들어진 정책이 성공할 리 만무했다”라며 “그런데도 정부는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끝끝내 민생을 파탄 지경으로 몰아넣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민 대변인은 “정부 관계자라면 제발 통계 숫자를 볼 시간에 민생 현장을 한 번 둘러보시라”면서 “곳곳이 신음이고 곳곳이 눈물이다”라면서 “국민의 시름을 덜어줄 수 있는 방법은 멀리 있지 않다”며 “기업을 옥죄는 규제를 풀고, 신명 나게 일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민 대변인은 “일자리는 국가가 아닌 기업이 만드는 것이다”면서 “기업이 일자리의 문을 열 수 있도록 지원하지는 못할망정 지금 정부는 소득주도성장, 반기업 정책으로 기업의 문을 닫게 하고 있다”라며 “아마 정부는 이번 통계 자료를 들고 또다시 TV에 나와 '우리 경제가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다'며 이야기할 것이다”며 그러면 또 “국민들은 폐업의 현장에서, 실업의 순간에서 이를 목도하다 망연자실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민경욱 대변인은 “정부가 국민을 위로하지는 못할망정 괴롭게 해서 되겠는가”라면서 “문 정부, 경제 현실을 직시하라”며 “문 정부 경제정책, 수정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