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치킨 등 외식업계, 매운맛 열풍 타고 매출 순항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매운맛 음식 찾는 소비자 증가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19/06/17 [15:10]

bhc치킨 등 외식업계, 매운맛 열풍 타고 매출 순항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매운맛 음식 찾는 소비자 증가

박연파 기자 | 입력 : 2019/06/17 [15:10]

 

▲ bhc치킨 신메뉴 ‘마라칸치킨’     © 사건의내막


몇 년 전부터 국내에 불어닥친 매운맛 열풍이 여전히 거세다. 자극적인 음식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하려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배달앱 요기요를 운영하는 딜리버리히어로에 따르면 지난해와 올해의 3~4월 주문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월요일의 매운 음식 주문 비중이 다른 요일에 비해 3배 이상 높았다. 이는 흔히 ‘월요병’이라는 말처럼 한 주를 시작하는 월요일에 유난히 스트레스를 느끼는 사람들이 매운맛 음식을 통해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현상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매운맛 음식이 인기를 끌면서 식품 및 외식업계에서는 앞다퉈 매운맛을 활용한 신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이에 다채로운 매운맛을 선보이기 위해 마라, 고추냉이 등을 활용한 매운맛 메뉴들이 속속 출시되며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오뚜기는 지난 4월 ‘진짜쫄면’의 후속 제품으로 알싸한 고추냉이의 매운맛이 나는 ‘와사비 진짜쫄면’을 출시했다. 최근 젊은 세대층이 쫄면에 와사비를 넣어 먹는 트렌드를 반영하여 개발한 제품으로 SNS 등에서 꾸준히 회자되며 사랑받고 있다. 오리온은 지난 5월 ‘감자엔소스닷청양데리야끼소스맛’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데리야끼 소스에 한국인이 좋아하는 청양고추의 강한 매운맛을 더한 감자칩이다. 맥주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안주형 과자로써 혼술을 즐기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치킨 업계도 예외는 아니다. bhc치킨은 지난 1분기 가맹점 월평균 매출이 사상 최대치를 달성하는 등 꾸준한 상승세에 힘입어 매운맛 치킨 매출 또한 좋은 실적을 내고 있다. bhc치킨은 지난 2016년 강렬하면서도 자연스러운 매운맛에 초점을 맞춘 맛있게 매운 치킨, ‘맵스터’를 출시했다. bhc치킨에 따르면 ‘맵스터’는 출시 후 3년 동안 판매량 300만 개 이상을 돌파하며 꾸준히 인기를 누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bhc치킨의 대표 인기 메뉴인 ‘뿌링클’의 시즈닝에 고추에서 추출한 캡사이신 성분을 추가해 만든 ‘뿌링클 핫 치킨’ 또한 매운맛을 찾는 소비자들의 입맛을 저격하고 있다. ‘뿌링클 핫 치킨’은 출시 이후 210만 개 이상 판매되면서 ‘뿌링클’ 못지않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이러한 매운맛 열풍에 힘입어 bhc치킨은 최근 유행하고 있는 향신료인 ‘마라’를 이용한 ‘마라칸치킨’을 지난 4월 출시했다. 중국 사천지방의 요리에 많이 사용되는 향신료인 마라는 일반적인 매운맛과는 달리 알싸한 매운맛이 입 주위를 마비시켜 얼얼한 느낌을 주는 것이 특징이다. ‘마라칸치킨’은 출시 한 달 만에 판매량 15만 개를 돌파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bhc치킨 홍보팀 김동한 팀장은 “마니아층에서만 인기를 누리던 매운맛 음식이 대중화되면서 식품 및 외식업계에서 매운맛 음식의 인기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러한 소비자들의 심리를 파악하여 마라칸치킨과 같은 특색있는 매운맛 치킨을 개발함으로써 소비자 만족 및 가맹점 매출 증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