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그레, 세상에 없던 우유 세 번째 ‘리치피치맛우유’ 리빙 코랄 재현

리치피치맛우유는 열대 과일인 리치와 복숭아를 섞어 만든 음료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19/03/07 [09:18]

빙그레, 세상에 없던 우유 세 번째 ‘리치피치맛우유’ 리빙 코랄 재현

리치피치맛우유는 열대 과일인 리치와 복숭아를 섞어 만든 음료

박연파 기자 | 입력 : 2019/03/07 [09:18]

▲ 리치피치맛우유는 열대 과일인 리치와 복숭아를 섞어 만든 제품이다.    © <사진제공=빙그레>

 

빙그레가 세상에 없던 우유 세 번째 제품으로 ‘리치피치맛우유’를 출시했다. 이번 제품 역시 바나나맛우유의 단지 용기를 사용해 세상에 없던 우유 시리즈를 이어간다.


빙그레의 세상의 없던 우유 시리즈는 바나나맛우유의 새로운 경험을 전달하기 위해 국내에서 판매하고 있지 않은 색다른 우유를 출시하는 제품이다. 지난해 첫 번째 제품 오디맛우유 출시에 이어 겨울 한정판으로 귤맛우유를 출시했다. 두 제품 모두 온라인 SNS 상에서 구매 인증 게시물을 통해 많은 소비자 반응을 불러 일으켰다.


리치피치맛우유는 열대 과일인 리치와 복숭아를 섞어 만든 제품이다. 처음 우유를 맛 볼 때 리치의 향이 느껴지고 부드럽고 고소한 우유의 맛이 느껴진 뒤 끝 맛은 복숭아의 상큼한 맛으로 마무리 된다. 우유의 색도 색채 전문 기업 팬톤(Pantone)이 선정한 올해의 색상인 리빙 코랄(Living Coral)을 재현했다.


빙그레 관계자는 “자체 소비자 모니터링 결과 세상에 없던 우유 시리즈는 소비자들이 제품의 맛보다도 재미있는 경험에 중점을 두고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다음 제품 역시 기발하고 재미있는 제품을 출시할 수 있도록 연구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기사